견미리 “이유비-이다인 연기한다 했을 때 반대, 지금은 서로 공유하는 것 많아 좋아”
견미리 “이유비-이다인 연기한다 했을 때 반대, 지금은 서로 공유하는 것 많아 좋아”
  • 정영식
  • 기사입력 2020.05.31 09:59
  • 최종수정 2020.06.01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t
사진=bnt

오랫동안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은 배우라면 누구나 꿈꾸는 욕심일 것. 1984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지금까지 꾸준한 연기 활동을 하며 그 꿈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견미리가 bnt와 화보를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녀는 모던하고 시크한 무드부터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콘셉트, 도도하고 카리스마 있는 무드까지 완벽 소화하며 베테랑 배우로서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사진=bnt
사진=bnt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최근 근황에 대해 묻자 “운동하면서 작품에 필요한 분위기를 만들며 준비하는 모습으로 지낸다”고 전했다.

베테랑 배우답게 거의 모든 드라마를 챙겨본다는 그녀. 즐겨보는 프로그램은 어떤 건지 묻자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JTBC ‘부부의 세계’, SBS ‘더 킹: 영원의 군주’ 재밌게 보고 있다.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 씨 연기를 참 잘한다고 느낀다. 그러면서도 연기하면서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단 생각도 들더라. 예능은 JTBC ‘아는 형님’, TV조선 ‘미스터트롯’ 나온 멤버들이 예능에 많이 출연하는데 그런 것도 재밌게 보고 있다.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도 가수들이 감동을 주는 것도 있지만, 가수들이 다시 감동을 받는 장면이 좋았다”고 답했다.

사진=bnt
사진=bnt

중년 로맨스도 대세가 된 요즘, 로맨스에 도전해볼 의향은 없는지 묻자 “도전하고 싶다. 격한 사랑보다는 잔잔한 로맨스가 더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다양한 작품 속 캐릭터를 맡았던 그녀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 뭔지 묻자 “SBS 드라마 ‘사랑 공감’. 어른들의 미니시리즈였다. 찍으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던 작품이라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답했다.

MBC 드라마 ‘대장금’에서 실감 나는 악역을 선보였던 그녀. 노하우가 있었는지 묻자 “작품이 잘 쓰여졌고, 선과악 구도가 좋았기에 연기를 잘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경험해 보니 악역이 잘해야 극이 살고 악역이 매력 있어야 극이 인기를 끈다. 또한 악역이든 선한 역이든 들여다보면 모두 견미리다. 악역일 땐 내 안의 악한 모습을 더 그려내는 거고, 선한 역일 땐 선한 모습을 더 그려내는 거다”라고 말하며 직접 경험한 연기 철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bnt
사진=bnt

많은 후배들 가운데 정말 잘한다 생각하는 후배가 있는지 묻자 “모두가 다 잘하는 것 같다. 신인 배우들을 보면 날 것의 느낌이 든다. 너무 잘해서 따라 해본 적도 많다”고 전했다. 도도하고 차가운 이미지의 그녀. 한정적일 수 있는 연기 폭에 대해 묻자 “그런 이미지는 내게 장점이자 단점이다. 편한 역할에도 욕심이 나긴 한다. 특히 배우 김선영, 라미란 씨의 연기를 보면 늘 감탄한다. 역할을 바꿔서 연기해 보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평소 자녀인 배우 이유비, 이다인과 친구처럼 지내기로 잘 알려져 있는 그녀. 어떻게 지내는지 묻자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 딸들과 화장품이나 옷도 공유한다. 그래서 평소에 젊게 입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처음 딸들이 연기를 시작한다고 했을 때 “내가 걸어온 길이 얼마나 힘든 길인지 알기에 많은 반대를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서로 공유할 수 있는 게 많아서 좋은 것 같다”며 딸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bnt
사진=bnt

평소 몸매 관리는 어떻게 하는지 묻자 “우리 집 여자들은 모두 물만 먹어도 살이 찌는 체질이다. 그래서 같이 저녁을 안 먹으려고 한다. 딸들이 날 보고 ‘자기 관리의 끝판왕’이라고 부를 정도로 평소 작은 것 하나하나 관리를 하는 편이다. 관리하지 않으면 양심 없는 연기자가 된 것 같은 기분이다. 운동을 하니 몸매가 예뻐졌지만 흐르는 세월을 이길 수는 없더라”고 답했다.

쉼 없이 일하며 어느덧 중년의 배우가 된 그녀에게 목표가 무엇인지 묻자 “우리 아이들에게 누가되지 않는 연기자, ‘우리 엄마가 선배로서도 참 괜찮았지’ 하는 생각이 들 수 있는 그런 연기자로 남고 싶다. 또한 조금 시들었지만 그만큼 더 잘 익어 달달한 열매 같은 배우가 되는 게 최종 목표다”라고 전했다. 

정영식 기자

사진=bnt
사진=bnt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