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 아내 장지연에 눈물의 세레나데→장미꽃 3천 송이 "오빠 잘 키워야한다"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 아내 장지연에 눈물의 세레나데→장미꽃 3천 송이 "오빠 잘 키워야한다"
  • 홍지예
  • 기사입력 2019.12.09 09:39
  • 최종수정 2019.12.1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가수 김건모가 장지연에게 감동의 프러포즈를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건모가 예비 신부 장지연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건모는 장지연에게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개그맨 동생들을 불러 장미꽃 3천 송이를 준비했다.

프러포즈 준비를 끝낸 김건모는 예비신부 장지연을 기다렸고 장지연은 집에 들어오자마자 펼쳐진있는 장미 꽃잎들을 보고 놀랐다.

김건모는 피아노 연주와 함께 팀의 '사랑합니다'를 열창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건모는 "내가 왜 울었냐면 내 자유가 끝났잖아"라며 "너는 오빠 잘 키워야한다. 오빠 아직 애잖아"라고 하자 장자연은 웃으며 김건모를 토닥거렸다.

이 영상을 본 김건모 어머니는 "하늘에서 큰 축복을 준 것 같다"며 "색시를 잘 보호하고 사랑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건모는 최근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씨와 법적 부부가 됐으며, 내년 5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