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규리 "더러워서 연예인 안 하려고 했다"…무슨 일?
'밥은 먹고 다니냐' 김규리 "더러워서 연예인 안 하려고 했다"…무슨 일?
  • 홍지예
  • 기사입력 2019.12.03 14:44
  • 최종수정 2019.12.0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배우 김규리가 악성 댓글로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김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지난 10년 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김규리는 "과거 광우병 관련 발언 이후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 때문에 그동안 힘들게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그는 "더러워서 연예인 안 한다 생각했다. 댓글의 98%가 악플이었다"며 "모두가 날 탓하는 것 같았다. 사람들이 날 미워하는구나 싶었는데, 라디오 진행을 하며 자신을 사랑해주는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 시간 동안 배운 게 많다. 취미도 많다. 그림을 그리거나 독서하거나 운동하기도 하는데 늘 하는 건 사색이고, 사색을 하고 나면 복잡해질 때도 많다. 건강을 해칠 만큼 사색을 한다. 그때 필요한 게 일기장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가족과 반려견 그리고 연기 덕분에 일어설 수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또 김규리는 "제가 행복할 수 있는 곳은 결국 촬영장이었다"며 "다시 연기를 했다. 작품으로 '가면'을 택했는데 연기만 생각하니까 고통이 잊혔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