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매매'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4명, 중징계 처분
'집단 성매매'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4명, 중징계 처분
  • 홍지예
  • 기사입력 2019.12.02 17:18
  • 최종수정 2019.12.0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성매매를 하다가 현장에서 적발된 인천시 미추홀구 공무원들이 해임 등 중징계 처분을 받게 됐다. 같은 자리에 있다 함께 적발된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은 정직과 감봉 처분을 받았다.

2일 인천시 미추홀구는 "최근 인천시 징계위원회에서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A(50·5급) 과장 등 미추홀구 5∼7급 공무원 4명에게 중징계 처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중징계 처분을 받은 이들 중 1명에게는 해임이, 3명에게는 강등 처분이 내려졌다.

해임 징계를 받은 미추홀구 공무원의 경우, 향후 3년 동안 공무원 재임용이 금지된다.

앞서 A 과장 등은 올해 5월 10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러시아 국적 접대부 여성들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기소유예는 피의 사실이 인정되더라도 범행 동기, 결과, 정황 등을 참작해 재판에 회부하지 않는 처분이다.

이들은 미추홀구 도화지구 내 공원 정비·조성 공사를 함께 마무리한 뒤 술자리를 가졌고 이후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잠복근무하던 경찰이 현장에서 성매매 행위를 적발했다.

당일 이들이 사용한 술값과 성매매 비용을 합친 금액은 모두 300만원으로 인천도시공사 소속 한 직원이 신용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