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A씨 "이영하에 성추행 당했다, 호텔로 불러내 침대에 눕히고…"

2018년 03월 19일(월)
홍지예 hjy@joongboo.com

▲ 이영하. 연합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A씨 "이영하에 성추행 당했다, 호텔로 불러내 침대에 눕히고…"

중견배우 이영하가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A씨는 18일 방송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뉴스7'과의 인터뷰를 통해 36년 전 이영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이영하는 화보 촬영 후 여의도의 한 호텔로 A씨를 불러내 추행을 했다.

A씨는 "이영하가 나를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에 살려주세요라고 했었던 기억은 난다"며 "너무 놀라서 저항할 수도 없었다. 나중에 보니 온 몸에 멍이 들어 있었다"고 토로했다.

또 당시 일이 지워지지 않는다고 고통을 호소하면서 최근 이영하와 메신저로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A씨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저도 오래 전 삼촌께 힘들었던 일로(여의도 관광 호텔 일 기억 하시지요?) 어린 나이에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힘들었던 일들, 모든 것들이 고통스러워서 도망치고 싶었던 기억들이 오랜 세월 지나도 잊혀지지 않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하는 A씨에게 "사과드립니다. 정말 진심 담아 사과드립니다! 직접 보고 진솔한 사과를 하고 싶습니다"라며 "너무 마음이 혼란스러워 기절한 듯 누워 있습니다. 진솔한 사과를 주면요"라고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직 이영하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해외 체류 중인 이영하는 개인 SNS 계정을 삭제한 상태다. 홍지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