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철원사고 엊그제인데… 군부대 유탄 화성 공장에 날아들어

사건 당시 인근 부대 사격장서 MG50 사격훈련 진행된 것으로 드러나

2017년 10월 13일(금)
백창현 bch@joongboo.com
▲ 지난달 29일 오전 화성시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 MG50 기관총 총탄이 날아들어 유리창과 방충망 등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4㎞가량 떨어진 인근 군부대 사격장에서는 오전 8시부터 3시간 30분가량 MG50 사격훈련이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왼쪽은 찢어진 방충망 주위로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나 있다. 오른쪽은 공장 내부에서 발견된 탄환. 연합
철원의 군 사격장에서 발사된 유탄으로 일병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화성에서도 민간을 상대로한 비슷한 사건이 발생할 뻔 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철원 사고와 같이 유탄이 민간에 발사되면서 군 사격장 안전관리에 구멍이 뚫린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인다.

12일 군 당국과 경찰은 지난달 29일 오전 10시 50분께 총탄 한 발이 화성시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의 유리창과 방충망을 뚫고 날아들어 작업장 내부 책상 위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공장 관계자들은 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군용 총탄으로 보고 인근 군부대에 사고 사실을 알렸다.

문제의 총탄은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인근사단에 의해 수거돼 현재 국방부 차원의 진상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 총탄은 개인 화기인 K-2 소총 탄환 직경(5.56mm)보다 두 배가량 큰 12.7mm로, MG50 기관총에 사용되는 탄환으로 추정된다.

실제 당시 인근 부대 사격장에서는 오전 8시부터 3시간 30분가량 MG50 사격훈련이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격장과 사고 현장은 4㎞ 떨어졌으나, MG50 기관총의 최대 사거리는 6㎞를 넘는 것으로 알려져 사격장에서 총탄이 날아왔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이 기관총의 살상용 유효 사거리는 약 2㎞이다.

A사단 관계자는 “경위는 명확히 조사되지 않았지만 총탄이 군용일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일단 공장 측에 깨진 유리창과 훼손된 방충망을 배상해준 뒤 경위 조사를 벌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백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