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닫기

프로농구, 2017~2018 시즌 14일 개막

2017년 10월 12일(목)
오창원 cwoh@joongboo.com
▲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2018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각 구단 감독과 대표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2017~2018 프로농구가 14일 오후 3시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삼성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는 2018년 3월 13일까지 5개월간 팀당 54경기씩 총 270 경기가 열리며 이후 상위 6개 팀이 벌이는 플레이오프가 치러진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일궈낸 인삼공사가 타이틀스폰서(정관장)를 맡았으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었던 인삼공사와 삼성이 올해 개막전에서도 다시 마주쳤다.

인삼공사는 올해도 우승후보로 지목된다.

이정현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프로농구 사상 최고 액수인 연간 최대 9억 2천만원에 5년 계약을 맺고 전주 KCC로 이적했지만 골밑의 오세근과 데이비드 사이먼, 포워드 양희종 등이 건재하다.

반면 고양 오리온과 인천 전자랜드는 원주 DB, 부산 kt와 함께 ‘4중’으로 예상된다.

오리온은 최근 2년간 챔피언결정전 우승과 정규리그 2위 등의 성적을 냈으나 이승현과 장재석이 입대하고 김동욱, 정재홍이 FA로 이적한 공백이 커 보인다.

전자랜드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뽑은 조쉬 셀비의 득점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인삼공사를 비롯, 전문가들은 전주 KCC와 서울 SK, 서울 삼성, 울산 현대모비스, 창원 LG 등을 ‘6강 후보’로 지목한다.

하지만 10개 구단 감독들은 KCC와 SK가 이번 시즌 가장 강력한 위용을 과시할 것으로 예상했다.

각 구단 감독들은 11일 서울 더케이호텔서 열린 개막 미디어데이서 우승후보 예상 질문에 KCC와 SK를 가장 많이 지명했다.

전자랜드도 2표를 얻어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다음은 경인지역을 연고로 하는 3팀 감독의 출사표다.

▶안양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 지난 시즌 우승의 맛을 봤기 때문에 올해도 꼭 하고 싶다. 이정현, 사익스, 문성곤이 빠져 여유가 없고 강병현이나 이페브라도 마음에 차지 않는다. 하지만 준비 잘 해왔으니까 초반부터 무리하지 않고 후반에 승부를 볼 생각이다. 목표는 우승이다.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 = 저희는 지난해보다 전력손실이 많은 팀 중 하나가 아닌가 싶다. 주로 저희를 약체로 평가하시던데 공은 둥글다. 선수들이 착실히 준비했고 선수들 가진 잠재력을 폭발할 준비가 돼 있다. 재미있는 농구, 오리온스다운 농구를 보여드리겠다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 외국인 선수 선발과 국내 포워드진 향상, 용병과 국내 선수 조화라는 큰 세 가지 방향을 놓고 시즌을 준비했다. 외국인 선수를 통해 해결사 부재를 해결할 계획이며, 국내 포워드 선수들이 얼마나 자신 있게 할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챔프전에 꼭 가고 싶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